<% Call Header %>

[ LifeStyle →  식생활 정보]   


전형적인 스페인 요리는 신선한 야채, 고기, 알, 닭고기, 생선을 올리브 기름으로 요리한 것이 많다.
점심 후 휴식이 길기 때문에 가족이 함께 식사를 하기고 하고, 요즘에는 많이 없어졌지만 시에스타(낮잠)를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이 시간에는 대부분의 회사, 가게, 박물관 등이 문을 닫기 때문에 쇼핑과 업무를 보기 어렵다.

아침

스페인의 1일 식사는 5끼니로 나뉜다. 아침은 한국과 같이 7시경에 일반적 으로 콘티넨탈 스타일, 즉 커피와 밀크, 빵과 잼 또는 츄로스(막대형태의 빵을 튀겨, 설탕을 묻힌 과자), 또는 비스켓으로 가볍게 한다.
바 등에서는 츄로스를 쵸콜릿 무스나 코코아에 담궈 먹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아무르에르소

10∼ 12경에는 아무르에르소라고 하는 가벼운 식사를 하는 사람이 많다.
스페인 인들은 12시는 아직 오전이라고 생각해 점심식사와의 사이에 가볍게 식사를 하는데 프랑스빵에 토리디야(오믈렛)와 쵸리소(이탈리아소시지)를 넣은 보 카티요나 과자, 빵을 먹는다.

점심

1일 식사중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은 점심식사로 오후 2∼4시경에 먹는다.
대개 스프, 샐러드, 생선요리, 메인디쉬, 그리고 디저트까지 천천히 듬뿍 먹는다. 성인은 식사와 함께 와인을 마시고 어린이는 광천수나 청량음료를 마신다. 점심시간이 길어 자택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일터로 돌아오는 사람들로 잠시 러시아워가 되기도 한다.

저녁

저녁 6시경은 다시 오후의 간식시간인 메리엔다로 바와 카페테리아가 주로 활기를 띤다. 홍차나 hot밀크와 함께 달콤한 빵과 크래커를 먹는다.

스페인에서는 위장의 상태를 정돈해준다고 하여 만사니야차(카미츠레의 달 임 엽차)를 자주 마신다. 저녁 9시가 지나서 저녁식사를 하는데 점심식사 만큼 많이 먹지는 않는다. 스프와 토르티랴 에스파뇨라(감자와 양파의 오믈렛) 등이 많고 생선이나 알요리 등으로 비교적 가볍게 한다.

각 도시에는 메르카도라고 불리는 시장이 있어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새벽부터 대낮까지 열려 있다. 이곳은 어패류, 육류, 야채 및 과일 풍부하고 비교적 신선하다. 쌀도 한국쌀과 비슷한 것이 시판되고 있다.
시내에는 식료품점이 있지만 종류가 한정되어 있고 비싸며 한국인의 기호에 맞지 않는 것이 많다. 국수, 우동, 라면 등의 면류나 된장, 간장, 장아찌 및 화학 조미료나 한국의 양념을 지참하면 편리하다.
고기와 햄 종류는 매우 다양해 닭고기가게, 내장가게, 소세지 가게로 나눠져 있고 곳곳에는 날개와 털을 뽑은 새나 토끼를 매달아놓고 있고 돼지의 코와 귀, 양의 뇌 등이 나란히 전시되어 있어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혐오감을 느낄 수도 있다.

요리는 세계에서도 다양성이 풍부한 것으로 정평나있다. 비노(와인)와 아 세이테(올리브유)가 그 비법의 원천으로 알려져 있는데 지중해성 기후가 가져온 이 2가지에 대해 스페인인들은 "비노가 우리의 마음을 만들며 아세이 테가 그것을 맑게 한다"고 자랑하고 있다.